• Soohyeok Shin, untitled, Graphite on Canvas, 100 x 100 cm, 2007 ONE AND J. Gallery

    Soohyeok Shin, untitled, Graphite on Canvas, 100 x 100 cm, 2007 ONE AND J. Gallery

  • Soohyeok Shin, untitled, Graphite on Canvas, 50x50 cm, 2008 ONE AND J. Gallery

    Soohyeok Shin, untitled, Graphite on Canvas, 50x50 cm, 2008 ONE AND J. Gallery

  • Soohyeok Shin, school #4, Graphite on Canvas, 130 x 162 cm,2008 ONE AND J. Gallery

    Soohyeok Shin, school #4, Graphite on Canvas, 130 x 162 cm,2008 ONE AND J. Gallery

  • Soohyeok Shin, School #4_Detail

    Soohyeok Shin, School #4_Detail

  • Soohyeok Shin, officetel #1, Graphite on Canvas, 130 x 162 cm, 2008 ONE AND J. Gallery

    Soohyeok Shin, officetel #1, Graphite on Canvas, 130 x 162 cm, 2008 ONE AND J. Gallery

  • Soohyeok Shin, Officetel #1_Detail

    Soohyeok Shin, Officetel #1_Detail

  • Soohyeok Shin, building #3, Graphite on Canvas, 181.5 x 227 cm,  2009 ONE AND J. Gallery

    Soohyeok Shin, building #3, Graphite on Canvas, 181.5 x 227 cm, 2009 ONE AND J. Gallery

  • Soohyeok Shin, apartment house #1, Graphite on Canvas, 102.5 x 94.5 cm, 2008ONE AND J. Gallery

    Soohyeok Shin, apartment house #1, Graphite on Canvas, 102.5 x 94.5 cm, 2008ONE AND J. Gallery

  • Soohyeok Shin, Apartment House #1_Detail

    Soohyeok Shin, Apartment House #1_Detail

  • Soohyeok Shin, amusement park, Graphite on Canvass, 50 x 50 cm,  2008 ONE AND J. Gallery

    Soohyeok Shin, amusement park, Graphite on Canvass, 50 x 50 cm, 2008 ONE AND J. Gallery

신수혁의 풍경은 본래 온전한 형태의 건물들이 일부분만을 드러낸 모습으로 존재한다. 그의 작품에서 풍경은 구체적인 장소를 지칭하지 않는다. 설령, 누군가 특정장소를 언급한다 해도 그것은 무용지물일 것이다. 왜냐하면, 신수혁의 작품 속 건물들은 특정한 풍경을 바탕으로 했으되, 특정한 장소에 머물지 않기 때문이다. 작가의 작품에 반복적으로 등장하는 초등학교의 건물, 아파트 등은 단지 시각적 기억의 일부로서 드러나있는 것이 아니라 순전히 작가의 주관적 기억에 기대어 재구성되어있다. 우리가 매일같이 마주하는 풍경에서 그 시대의 시간과 공간이 압축적으로 제시되기 때문에, 작가는 기억 속에 담겨진 풍경을 자신이 축적해온 모든 감각을 동원하여 자신만의 방식으로 자신이 느낀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또한 고정된 모습이 아닌, 매일같이 다르게 변화하는 자기 자신이라는 장소성을 끊임없이 작품에 부과함으로써 자기 자신의 궤적을 풍경 속에 그려 넣고 있다. 때문에 특정한 장소임과 동시에 어디에서도 본적이 없는 구체적인 장소로부터 분리되고, 재창조된 풍경을 그려내게 된다.

1967년 서울 출생. 홍익대학교 회화과 및 동대학원 졸업. 동경예술대학교 대학원 미술연구과 회화전공 박사학위 취득. 1997년 중앙미술대전 우수상 수상. 2009년 ONE AND J. GALLERY 에서 귀국 후 첫 개인전을 가졌다.

Education

2008

D.F.A Tokyo National University of Fine Arts and Music, Tokyo, Japan

2005

M.F.A Tokyo National University of Fine Arts and Music, Tokyo, Japan

1996

M.F.A Hongik University Art Graduate School, Seoul, Korea

1994

B.F.A Hongik University Art College, Seoul, Korea

Solo Exhibitions

2009

Oneday, Somewhere, ONE AND J. Gallery, Seoul, Korea

2008

Musee F Gallery, Tokyo, Japan 2007 Underneath Time, Tomos Gallery, Tokyo, Japan

2006

Gallery-58, Tokyo, Japan 2004 Oneday, Somewhere, Gallery Gan, Tokyo, Japan

2001

Loop, Keumsan Gallery, Seoul, Korea

Group Exhibitions

2008

A View No One Has Ever Seen,Tokyo National University Art Museum, Tokyo, Japan

2006

3rd Echigo-Tsumari Art Triennial 2006, Niegataken, Japan

Inter Image, Galleria Complex, Brisbane, Australia

2005

`Tizu-Ato` Body and a Town project, Kojima Art Plaza, Taitogu, Tokyo, Japan

2004

Junction of Daily Life Exhibition Hall, Tokyo National University of Fine Arts and Music, Tokyo, Japan

2002

Korean Young Artist Biennale, Daegu Art center, Daegu, Korea

Art Universiade, Asumigaoka Park, Chiba, Japan

2000

Prix Whanki Nominee : London, Venice, Seoul, Whanki Museum, Seoul, Korea

1997

Excellency Award at JoongAng Fine Arts Prize, Hoam Gallery, Seoul, Korea